default_setNet1_2
ad85

해외, 비트코인 공식 선물거래 시작

기사승인 2017.12.11  10:17:35

공유
ad86
ad87

▲ 비트코인이 미국 등 해외 선물 거래시장에 등장하게 됐다.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이희수 인턴기자] 비트코인이 미국 등 해외 선물 거래시장에 등장하게 됐다.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시카고옵션거래소(CBOE)는 10일(현지시간)부터 비트코인 선물거래를 시작한다. CBOE의 비트코인 선물 가격은 비트코인 거래소 '제미니'의 거래가를 기초로 산정되며 투자 과열을 막기 위해 1회 투자 한도가 5000개로 제한된다.

오는 18일에는 시카고상품고래소(CME)에서도 비트코인 선물거래 길이 열린다. CME는 '비트스탬프' 등 비트코인 거래소 4곳의 거래가를 기준으로 가격을 산정할 예정이다. 올해 들어 처음으로 비트코인이 정식 제도권에 들어온 셈이다.

비트코인 선물거래가 가능해지면 가격 하락에 베팅하는 위험회피(헤지) 거래 등이 가능해져 기관투자자들의 비트코인 시장 참여 폭이 그만큼 넓어질 수 있다.

다만 암호화폐가 세계 금융 제도권 시장에 공식적으로 등장하는 데는 시간이 더 걸릴 수 있다. 일본과 미국의 뉴욕주와 캘리포니아주 등에서는 거래소 허가제로 운영중이지만, 중국이나 러시아 등 국가는 암호화폐 거래 및 가상화폐공개(ICO)를 전면 금지하고 있는 탓이다.

암호화폐에서 투기적인 거래를 보이고 있는 한국은 중국과 비슷한 분위기다. 금융당국은 "암호화폐 거래를 불법(유사수신행위)으로 본다"며 규제를 강화하겠다는 입장이다.

여러 논란 속에서 각 국가는 투자자를 보호하면서도 암호화폐 시장의 성장을 지켜보자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각국은 암호화폐 사업자들에게 법률상 자금세탁 방지 의무를 부과하고 있는데, 미국과 캐나다는 법적으로 '화폐서비스업자'(MSB)로, 프랑스는 '결제서비스 사업자'로 분류한다.

세금부과에 대한 입장도 상이하다. 미국, 영국, 독일 등 국가는 비트코인을 자산으로 정의하고 관련 세법을 적용하고 있다. 비트코인을 지급 결제 수단으로 인정한 독일은 부가가치세까지 부과한다.

이희수 인턴기자 heesoo@whitepaper.co.kr

ad88
<저작권자 © 화이트페이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