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85

11월 입주율 75%에 그쳐...분양물량 증가‧대출규제 여파

기사승인 2017.12.12  15:17:45

공유
ad86
ad87

▲ 지난 달, 신규 아파트 수분양자의 미입주 사유로는 '세입자 미확보'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사진=주택산업연구원)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입주물량이 급증하고 대출 문턱이 높아짐에 따라 미입주 가구가 크게 늘고 있다.

12일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에 따르면 지난 달 입주기간이 만료된 단지의 전국 입주율은 75.0%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 10월 전국 입주율이 81.9%인 것에 비해 6.9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입주율은 지난 7월 82.3%에서 8월 79.7%, 9월 77.7%를 기록하면서 2개월 연이어 하락하다가 10월에는 81.9%로 3개월 만에 80%선을 회복했다. 그러나 지난 달 다시 70%대로 하락했다.

입주율은 조사 당월에 입주지정 기간이 만료되는 분양단지의 분양호수 중 입주 및 잔금 납부한 호수의 비중으로, 입주자모집공고 시 미분양분은 제외하고 계산한다.

수분양자의 미입주 사유를 살펴보면, '세입자 미확보'가 27.8%로 가장 높았다.

이는 수도권 중심으로 입주물량이 과잉 공급됨에 따라 세입자 확보가 어려워진 것으로 분석된다.

이어 '기존주택 매각 지연'(22.2%), '잔금대출 미확보'(22.2%), '분양권 매도 지연'(13.9%)의 순이었다.

특히, 잔금대출을 확보하지 못해 입주를 못 하는 수분양자 비율이 8월 이후 줄곧 18% 안팎을 유지하다가 11월 들어 22.2%로 뛰었다.

이는 10.24 가계종합대책을 비롯해 부동산 대출규제가 강화되면서 잔금 마련이 어려워졌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달 전국적으로 입주물량이 많아짐에 따라 미입주가 확산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주산연 김덕례 주택정책실장은 "12월에 1000세대 이상 대규모 입주가 예정된 경기도, 인천, 울산, 경북, 충북 등의 지역에 입주예정 단지가 있는 사업자들은 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수분양자의 미입주 원인을 파악해 기간 내 입주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게 입주지원시스템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달 입주예정 물량은 5만7320가구로 최근 3개월 평균 물량인 3만4439가구보다 1.7배 많다.

김예솔 기자 yskim@whitepaper.co.kr

ad88
<저작권자 © 화이트페이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