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85

금융위, 가상화폐 관련 6개 시중은행 실무자 소집

기사승인 2018.01.12  16:35:13

공유
ad86
ad87

   
▲ 금융위원회가 가상화폐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6개 시중은행 실무자를 소집한다. (사진=연합뉴스)

[화이트페이퍼=이혜지 기자] 금융위원회가 가상계좌 실명확인 시스템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6개 시중은행 실무자를 소집한다.

12일 금융위원회는 이날 오후 4시 30분쯤 6개 은행(농협·기업·신한·우리·국민·산업은행) 실무자를 대상으로 회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금융위 측은 "이달 중 시행 예정인 가상계좌 실명확인 시스템 구축에 문제가 없는지 각 은행별 준비상황을 파악하고 점검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회의에는 각 은행 별 가상계좌 담당 실무자 외에도 금융위 가상화폐대응팀 과장 및 사무관 등 10여명이 참석한다.

오늘 회의에서는 은행의 가상계좌 실명확인 시스템 관련 당국의 상황 점검과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입장을 전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혜지 기자 hyeji@whitepaper.co.kr

ad88
<저작권자 © 화이트페이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