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75

박지성 아버지 "어린 시절부터 마음이 남달랐던 아들" 눈물

기사승인 2018.01.13  09:39:45

공유
ad76
ad77
ad83
▲ (사진=MBC 방송화면 캡쳐)

[화이트페이퍼=김경욱 기자] 박지성 모친상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박지성 아버지가 박지성에 대해 언급한 것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박지성의 아버지 박성종 씨는 과거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박지성에 대해 언급했다. 당시 방송에서 박지성의 아버지는 "가정형편이 좋지 못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지성의 아버지는 "지성이 졸업식 날 학교 앞 슈퍼를 갔다. 지성이가 외상으로 가져가지 않은 유일한 학생이었다"고 말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보통 운동을 하는 학생들은 슈퍼에서 외상으로 음식을 산 후 부모가 대신 갚아줬지만 집안사정을 알고 있는 박지성은 슈퍼에서 외상으로 음식을 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지성의 아버지는 "부모가 나중에 갚아주는데 지성이는 그렇지 않았다. 나는 먹지 말란 말을 안했다. 3년 동안 한 번도 온 적이 없다고 하더라. 좋은 축구화도 못사줬다"고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경욱 기자 white@whitepaper.co.kr

ad78
<저작권자 © 화이트페이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9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