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85

'정부청사 위 임대주택' 1300호 공급한다...올해 첫 삽

기사승인 2018.01.31  10:02:50

공유
ad86
ad87

올해부터 정부는 국유지 8곳에 공공청사를 건립하고 그 위에 공공임대주택을 짓는 방식의 복합개발을 착수할 예정이다. (사진=기획재정부)

[화이트페이퍼=김예솔 기자] 정부가 낡은 공공청사를 리모델링해 오는 2022년까지 임대주택 1300호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31일 기획재정부는 전날 열린 제17차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에서 국유지를 활용한 도심 노후청사 복합개발 선도사업 실행계획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국유지 8곳에 공공청사를 건립하고 그 위에 공공임대주택을 짓는 방식의 복합개발을 올해 상반기부터 착수한다.

오는 2022년까지 총 1300호의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할 방침이다. 서울 영등포구·동작구 선관위, 경기 남양주 비축토지, 광주 동구 선관위 부지 등 3곳은 오는 2021년까지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나머지 옛 원주지방국토청, 옛 천안지원·지청, 옛 충남지방경찰청, 옛 부산 남부경찰서, 부산 연산5동 우체국 등의 5곳은 2022년까지 사업을 진행한다.

전체 임대물량의 80%는 대학생 및 사회초년생과 신혼부부에게, 나머지 20%는 고령자와 취약계층에게 공급한다. 

임대료는 주변 시세 70∼80% 수준이며, 대학생·신혼부부 등은 최대 6년, 고령자 등 취약계층은 최대 20년 거주할 수 있다.

정부는 청년과 신혼부부 등 주거비 부담을 낮추고, 도심재생을 통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더하는 한편, 건설경기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용진 기획재정부 제2차관은 "이번에 발표된 선도사업지 8곳 외에도 국유지 복합개발사업을 지속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예솔 기자 yskim@whitepaper.co.kr

ad88
<저작권자 © 화이트페이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top